눈치 없는 밤 하늘은 너무 아름다워

오늘도 이렇게 하루가 지나가네
온종일 나 너만을 위해 보냈는데

네가 가장 좋아하는 옷을 꺼내 입고
거울에 비친 가장 아름다워야 할 내 모습은
초라하게만 보여
눈치 없는 밤 하늘은 너무 아름다워

네가 나로 살아 봤으면 해
내가 너로 살아 봤으면 해
단 하루라도 느껴 봤으면 해
너의 마음
나의 마음

내가 너를 사랑했으면 해
네가 나를 사랑했으면 해
단 하루라도 함께 했으면 해
널 후회 없이 보내줄 수 있게

눈앞에 있는 걸 다 던져버리고 싶지만
크게 소리 지르고 싶지만

그걸 듣는 건 나 혼자뿐인걸
타들어 가는 촛불과 함께
얼마 남지 않은 내 마음
아름다운 이 집이 감옥처럼 느껴져
눈치 없는 밤 하늘은
너무 아름다워

네가 나로 살아 봤으면 해
내가 너로 살아 봤으면 해
단 하루라도 느껴 봤으면 해
너의 마음
나의 마음

내가 너를 사랑했으면 해
네가 나를 사랑했으면 해
단 하루라도 함께 했으면 해
널 후회 없이 보내줄 수 있게

가끔 나도 너처럼
다 뒤로하고 밖으로 나가
술로 아픔을 웃음으로 슬픔을
씻어 내리고 싶어 하지 않을 뿐

네가 나로 살아 봤으면 해
내가 너로 살아 봤으면 해
단 하루라도 느껴 봤으면 해
너의 마음
나의 마음

내가 너를 사랑했으면 해
네가 나를 사랑했으면 해
단 하루라도 함께 했으면 해
널 후회없이 보내줄 수 있게

네가 나로 살아봤으면
내가 너로 살아봤으면
단 하루라도 느껴봤으면
널 후회없이 보내 줄 수 있게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